•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청권 3개시도 의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2월 임시국회서 처리 촉구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6.6℃

베이징 15℃

자카르타 30.4℃

충청권 3개시도 의회,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2월 임시국회서 처리 촉구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의회
3개 시도 의원 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축구 결의대회를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시의회
대전 이상선 기자= 충청권 3개시·도 의회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한목소리를 냈다.

대전·세종·충남 시도의회 의장 등 6명은 18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조속처리 및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 개정안을 이달 임시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참여 정부부터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혁신도시 지정이 추진되면서 현재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1개 시도에 112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그러나 대전과 충남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배후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법’ 적용을 받는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단 한 곳도 없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골자로 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균특법)은 지난해 국회 법안소위를 통과하고 현재 상임위에 계류 중으로 2월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안 통과가 불발되면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법안은 자동 폐기되는 운명에 처할 예정이다.

이날 3개시도 의원들은 “400만 대전·세종·충남 주민은 균특법 개정을 통한 대전·충남 혁신도시지정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는 이번 임시 국회에서 균특법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정부는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으로 지방분권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