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양식 ‘삼계탕’ 캐나다 식탁에 오른다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1℃

베이징 10.6℃

자카르타 28.8℃

보양식 ‘삼계탕’ 캐나다 식탁에 오른다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2: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12월 캐나다 정부와 삼계탕 수출 협의가 완료돼 오는 20일 캐나다로 첫 물량이 수출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한국과 캐나다 양국은 지난해 12월 삼계탕 ‘수출위생조건 및 수출위생증명서’에 최종 합의했고, 캐나다 식품검사청(CFIA)이 마니커 에프앤지와 하림 공장을 ‘수출 작업장’으로 승인하면서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

올해 삼계탕 수출예상 물량은 총 80톤(7만4000개 분량)으로 13톤을 시작으로 내달 46톤, 나머지 21톤은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캐나다 수출을 계기로 고유의 전통식품인 삼계탕이 국제 식품안전기준을 충족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국가로 다양한 품목이 수출될 수 있도록 수출지원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계탕 간편식은 미국, 일본, 대만, 홍콩 등 12개국에 수출됐고 있으묘, 현재 EU 27개국에 대한 삼계탕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