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 기자회견서도 빛난 봉준호 감독의 재치 발언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

베이징 6℃

자카르타 27.8℃

‘기생충’ 기자회견서도 빛난 봉준호 감독의 재치 발언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기생충, 봉준호 감독 '금의환향'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봉준호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참석했다.
봉준호 감독의 재치 넘치는 발언은 한국에서도 계속 됐다.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4관왕의 영예를 누린 영화 ‘기생충’ 팀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봉준호 감독은 해외 시상식에서 말했다 하면 화제를 낳았던 센스 넘치는 수상소감처럼, 이번 기자회견도 남다른 재치를 보여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 “송강호와 코피를 흘릴 일들이 많았다.”

지난 8월부터 ‘기생충’을 위해 ‘오스카 캠페인’을 펼친 봉준호 감독은 송강호와 함께 일정을 소화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송강호와 코피를 흘릴 일이 많았다. 실제 송강호 씨는 코피를 흘렸다”고 털어놨다. ‘오스카 캠페인’은 시상식에 작품과 배우들을 후보로 올리기 위해 6개월여 동안 각종 영화제를 참석하거나 행사를 펼치고 관객과의 대화(GV) 등을 진행하는 캠페인이다. ‘오스카 캠페인’ 당시 봉 감독이 “오스카는 매우 로컬한 시상식이기 때문에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라는 발언이 미국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오스카에서 미국인 위주의 수상이 이어지는 것에 대한 본질적인 문제를 짚는 발언이었다. 이에 대해 봉 감독은 “영화제 성격 이야기 하다가 나온 이야기다. 일각에서 ‘도발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는데 그런 전략은 없었다”고 해명 아닌 해명을 내놓으며 “우리는 다른 팀들에 비해 많은 것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배우들이 똘똘 뭉쳐서 팀워크로 물량 열세를 커버하면서 열심히 했다. 그런 상황이 낯설고 이상하기도 했는데 반대로 생각해보면 이런 식으로 작품들을 깊이 있게 밀도 있게 검증한다는 것을 느꼈다. 또 오스카로서 피날레를 장식하는 것이니까 오랜 정통을 가진 과정이란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 “번아웃 증후군? 이미 ‘옥자’ 때 판정”

세계적으로 상을 휩쓸고 계속 해서 새로운 기록을 써나가고 있는 ‘기생충’은 그 만큼 일정도 빡빡하게 흘러갔다. 영화를 만든 시간보다 해외를 다니며 수상의 영예를 누리고 다닌 시간이 더욱 길기도 하다. 이에 번아웃 증후군(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걱정하는 취재진에게 봉 감독은 “이미 2017년 ‘옥자’ 때 번아웃 판정을 받았다”며 웃어 보였다. 봉 감독은 “‘옥자’ 때 그렇게 판정을 받고서도 ‘기생충’이 너무 찍고 싶어서 없는 기세를 영혼까지 긁어모아 작품을 만들었다. 노동을 많이 하는 사람인 건 사실이다. 좀 쉬어볼까 했지만 오늘(19일) 마틴스콜세지 감독이 준 편지에 ‘조금만 쉬어라. 다들 차기작을 기다린다’고 말씀해버렸다”고 말했다.

◆ “샤론 최가 없는 상황에서 영어 질문을 듣게 돼 놀랐다.”

해외 일정을 다니는 내내 봉 감독 옆에는 통역을 맡았던 샤론 최(최성재)가 함께 했다. 정식 통역사는 아니지만 감독을 꿈꾸며 봉 감독과 함께 일하고 있는 샤론 최는 영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센스 있는 번역으로 시상식이 끝난 후 엄청난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해외 취재진의 질문이 나오자 봉 감독은 “샤론 최가 없는 상황에서 영어 질문을 듣게 돼 놀랐다”면서도 “바로 통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 “동상이랑 생가, 제가 죽은 후에 이야기 해달라.”

‘기생충’이 국위선양한 뒤 정치권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생가를 보존하고 동상을 세우자는 이야기가 나온 바 있다. 이러한 이야기를 기사로 접했다고 밝힌 봉 감독은 “제가 죽은 후에 그런 이야기를 해줬으면 좋겠다”며 웃어 보였다. 이어 봉 감독은 “이 모든 것이 다 지나가리라 하는 마음으로 지낸다. 제가 그런 것에 대해 딱히 할 말은 없다”며 재치 있게 질문을 넘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