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강원 빼고 다 뚫렸는데”…정부, 코로나19 확산에도 위기경보 ‘경계’ 유지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8.2℃

베이징 3.8℃

자카르타 26.8℃

“부산·강원 빼고 다 뚫렸는데”…정부, 코로나19 확산에도 위기경보 ‘경계’ 유지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2: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능후 "아직 지역감염 초기단계…원인 드러나고 있어"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부산과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도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 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다만 사흘 연속 확진자 무더기 발생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최고 단계인 ‘심각’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아직은 지역사회 전파가 초기 단계이고, (감염)원인이 비교적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혛다.

특히 박 본부장은 최근의 집단발생 상황이 신천지대구교회라는 특정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위기 경보 유지의 주된 이유로 들었다. 박 본부장은 “여러 논의를 검토한 결과,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감염 확산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역학조사나 방역을 통해 통제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의 중증도를 봤을 때 경증에서 대부분 그쳤고, 길어야 3주, 대개는 2주 내외를 전후해 완치되고 있다”며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보다는 ‘경계’ 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역하는 게 좋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매주 1회 열렸던 ‘확대 중수본 회의’를 주 3회로 늘리고, 범정부 차원의 총괄 대응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또 행정안전부의 ‘대책지원본부’ 본부장을 장관으로 격상해 지원을 강화하고 각 시·도에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하도록 해 지역 단위의 방역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