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대구·청도 마스크수급 집중 모니터링…시장교란행위 엄벌”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9℃

베이징 6℃

자카르타 27.8℃

기재차관 “대구·청도 마스크수급 집중 모니터링…시장교란행위 엄벌”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 마스크 점검회의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관계부처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1일 “대구와 청도의 마스크 수급상황 등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마스크 등 시장교란 행위 방지 추진 상황에 대한 관계부처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제한적인 지역사회 감염의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하는 시장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고 끝까지 추적해 엄벌할 예정”이라며 “마스크 수급 문제가 악화할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철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여전히 온라인을 통한 마스크 구입이 쉽지 않고, 가격도 높게 거래되는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보건용 마스크 등의 수급이 원활해질 때 까지 시장안정조치와 단속 활동을 지속·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마스크 일일 생산량이 당초 600만장에서 현재 1250만장 이상으로 확대됐고, 최대 1600만장 수준까지도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부합동점검반은 이날까지 마스크 생산·유통·판매과정을 점검한 결과 4만2638건을 점검해 164건의 의심 사례를 적발하고 14건을 고발했다. 정부는 150건에 대해서는 추가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