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봉쇄정책’ 유지…지역사회 확산 최소화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12℃

베이징 15℃

자카르타 27.4℃

정부, 코로나19 ‘봉쇄정책’ 유지…지역사회 확산 최소화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3.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괄편집_CKSI7820-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제공=보건복지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대응 전략으로 해외유입 차단과 접촉자 격리 등 ‘봉쇄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동시에 지역사회 확산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중앙수습본부는 23일 범정부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서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해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특정 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확산되는 초기 단계이나, 전파 속도를 감안할 때 전국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정부는 코로나19의 해외유입차단, 환자 발견 및 접촉자 격리 등 봉쇄정책을 지속 실시한다. 동시에 지역사회 확산 차단 및 최소화를 위한 전략을 추진한다.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서 중국을 대상으로는 후베이성으로부터 외국인 입국금지, 주우한총영사관 발급 사증 효력 정지, 사증심사 강화 등 입국 제한조치와 중국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지속한다. 중국 외 제3국으로의 유입을 막기 위해 주요 환자 발생지역에 대한 여행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의료기관 등에 주요 환자 발생지역 여행이력을 제공한다.

대구 지역에 대해서는 최소 2주간 자율적 외출자제 및 이동 제한을 요청하고, 유증상자는 선별진료소를 통해 신속한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대구 지역을 방문한 타 지역 거주자에 대해서도 대구지역에 준하여 외출을 자제하고 유증상시 신속하게 검사 받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환자 중 중증도가 낮은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빠른 치료를 위한 전담병원을 지정하고 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선 1주일 이내에 각 시도별 감염병점담병원을 지정·소개하고, 대구 지역 확진자를 위해 1000병상 수준의 병상을 추가 확보함과 동시에 전국적으로는 1만병상 수준의 치료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각 시도별로 의약단체를 통해 경증 호흡기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조기진단 및 검체 채취, 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인력 확보를 요청하고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협조한 의료인에 대해 충분한 예우와 손실보상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부는 좁은 실내공간에서 개최되는 행사나 다중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하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외출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할 것을 권고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에 대한 방역대응전략은 해외 유입 차단, 환자 발견과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 등 봉쇄정책을 유지하면서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 두 방향을 병행해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