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동완 “코로나19 사태, 의료진 희생에 고개 숙여져…부정적으로만 보지 말길”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4.2℃

베이징 4.7℃

자카르타 28.2℃

김동완 “코로나19 사태, 의료진 희생에 고개 숙여져…부정적으로만 보지 말길”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동완 /김현우 기자
신화 김동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26일 김동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 문자와 사이렌이 울리고 있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동완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공무원들과 수많은 의료진들은 지금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맞서 싸우고 있다"며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나 개인과 우리 가족, 우리 지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와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하며 국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모두는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완은 코로나19 예방 및 방지, 피해 복구를 위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261명으로, 이날 오전 대비 115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새롭게 확인된 확진자 115명 중 49명은 경북에서 확인됐으며 대구에서도 33명이 추가됐다. 이밖에 경남(9명)과 부산·경기(각 8명), 서울(4명), 대전(2명), 울산·충남(각 1명)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 수도 이날 1명 추가돼 총 12명으로 늘었다. 이날 확인된 사망자는 신천지 교인인 114번 환자(73세 남성)로 지난 20일 대구의료원을 거쳐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이송돼 호흡기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다음은 김동완 글 전문.

한일 pcr검사 누적통계-일본TBS뉴스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문자의 사이렌이 울리고 있습니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공무원들과 수많은 의료진들은 지금의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자원하여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들의 희생과 용기엔 절로 고개가 숙여질 따름입니다.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와 의료시스템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습니다.
손도 써보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를 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사람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나 개인과 우리 가족, 우리 지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기침을 할 때 옷으로 가리며 자주 손을 씻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당분간 피하는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실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국가와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하여 국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게 해야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의 인구수는 한국의 2.4배에 다다릅니다.

24일기준 한국의 의심환자6577명이 검진을 받는 동안 일본에서는 39명의 환자만이 의사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출처 #유튜브 #southboundTV #원본 #20200225 #TBSニュ?ス23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