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천주교회, 내일(27일)부터 모든 미사 중단…263년 역사상 처음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3.4℃

베이징 15.8℃

자카르타 30.8℃

한국 천주교회, 내일(27일)부터 모든 미사 중단…263년 역사상 처음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한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자 한국 천주교회 16개 모든 교구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단한다.

2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전날인 25일까지 전국 16개 교구 중 14개 교구가 미사 중단 조처를 한 데 이어 이날 제주와 원주교구가 이런 움직임에 동참했다. 이는 한국 천주교회 236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대구대교구를 시작으로 이어진 미사중단 사태는 일주일 만에 국내 천주교 교구 전역으로 확산했다.

제주교구는 26일 공문을 통해 오는 27일부터 3월 7일까지 미사를 중지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또 교구가 작성하고 교구장 주교가 승인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은총을 청하는 기도'를 배포하고 교구 신자가 기도를 바쳐달라고 권고했다.

원주교구도 이날 오후 지침을 내 27일부터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를 중단하고, 신자들의 주일미사 참여 의무는 묵주기도, 성경봉독(평화방송 미사 시청), 선행을 조건으로 일괄 관면한다고 공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