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 코로나19 확진...청와대 한때 대구일정 참가자 자가격리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8.7℃

베이징 10.1℃

자카르타 30.4℃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 코로나19 확진...청와대 한때 대구일정 참가자 자가격리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관계자 "이승호 부시장 '음성'...25일 대구 동행자 자가격리 해제"
20200225_2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한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이 비서는 이날 회의에는 참석하진 않았지만 직무상 이 부시장과 밀접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자리엔 문 대통령과 이 부시장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 부시장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왔다”며 “청와대 비서실과 취재진 등 대구 일정에 동행 했던 사람들에 대한 자가격리는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회의를 취재한 취재진에 자가격리를 요청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