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3곳만 정보보호 예산 편성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8.7℃

베이징 10.1℃

자카르타 30.4℃

기업 10곳 중 3곳만 정보보호 예산 편성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물인터넷, 무선인터넷 및 AI서비스 이용 증가에 따른 보안우려 증가
(인포그래픽)정보보호실태조사_1 (1)
기업의 32.3%가 정보보호 예산을 편성하였으며, 규모가 큰 기업일수록 정보보호 예산 보유율이 높았다. 아울러 정보통신(IT) 예산 중 정보보호(또는 개인정보보호) 예산을 1% 미만으로 편성한 기업은 감소(20.2%, 5.0%p↓)하고, 5% 이상 편성한 기업은 증가(2.9%, 1.2%p↑)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는 26일 기업과 일반국민(개인)의 정보보호 인식 및 침해사고 예방·대응 활동 등에 대한 ‘2019년 정보보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기업들의 정보보호 기반 및 환경을 조사한 결과, 정보보호 중요성 인식은 87.0%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정보보호 정책수립(23.1%, 7.1%p↑), 정보보호 조직운영(12.3%, 6.8%p↑) 및 교육실시(29.4%, 1.4%p↑) 등 정보보호를 위한 노력이 전년보다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침해사고 예방을 위한 기업들의 조치로는 정보보호 제품 이용(93.5%), 보안패치 적용(85.8%), 보안점검(85.1%), 시스템 로그 및 데이터 백업(52.6%), 정보보호 서비스 이용(42.5%) 등의 순서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기업들의 침해사고 경험률은 2.8%이며, 침해유형은 랜섬웨어(54.1%)가 여전히 높고 악성코드(39.5%, 8.2%p↓)는 감소하였으며, 해킹(13.7%, 9.3%p↑)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침해사고에 대한 대응활동은 기업의 26.2%(전년대비 8.8%p↑)가 수행하였으며, 구체적으로 긴급연락체계구축, 침해사고 대응계획 수립, 침해사고 대응팀 구축·운영 등의 조치를 취했다.

주요 IT 서비스 중 이용이 증가한 무선인터넷(6.0%p↑)과 사물인터넷(12.4%p↑)에 대한 보안 우려사항을 조사한 결과, 무선인터넷은 ‘DDoS 공격도구나 악성코드 감염 경로로의 악용’, 사물인터넷은 ‘해킹 및 악성코드 감염’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개인들의 정보보호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보보호 중요성 인식은 95.3%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연령대별로 볼 때 30대가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비율(97.0%)이 가장 높았다.

침해사고 예방을 위한 개인들의 조치로는 백신 프로그램 업데이트(92.6%), 정보보호 제품 이용(87.9%), 운영체제 보안 업데이트(84.6%), PC 비밀번호 설정(79.5%), 데이터 백업(50.7%) 등의 순서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특히, 데이터 백업 방법으로 PC는 USB메모리나 외장하드(81.8%)를 주로 이용했으며, 모바일은 클라우드 서버(75.8%)를 주로 이용했다.

개인의 침해사고 경험률은 4.2%이며, 침해유형으로 악성코드 감염(2.7%),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1.8%)가 많았다.

침해사고 발생시 이용자의 84.2%가 비밀번호 변경(44.1%), 보안소프트웨어 설치(39.1%), 스스로 점검 및 예방 활동 강화(36.9%) 등의 대응활동을 수행했다.

주요 IT 서비스 중에 인공지능(AI) 서비스 이용률(32.1%, 13.4%p↑)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이용자들은 ‘개인정보 불법 수집에 의한 침해’(68.0%), ‘해킹을 통한 불법 악용’(67.1%)을 크게 우려하였다.

올해 처음 실시한 IP카메라 조사에서 인터넷 이용자의 4.1%가 IP카메라를 이용하였으며, ‘영상정보 노출에 따른 주거침입, 성범죄 등 2차 범죄’(68.5%)를 가장 우려하였다.

과기정통부 허성욱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기업의 정보보호 정책수립 및 조직운영이 증가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한 사항” 이라고 언급하면서도 “정보보호는 방심할 경우, 지능화·고도화된 사이버공격으로 막대한 금전·경영상의 손실을 볼 수 있으므로, 항상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최근 5G·AI가 여러 분야에서 근본적 변화를 촉발하면서 확대되고 있고 이에 따른 보안 우려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여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