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TK봉쇄 발언 파문에 사과…“용어 선택 부주의, 송구스럽다”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8.2℃

베이징 3.8℃

자카르타 26.8℃

이인영, TK봉쇄 발언 파문에 사과…“용어 선택 부주의, 송구스럽다”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YONHAP NO-2238>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방지대책과 관련, ‘대구·경북(TK) 최대 봉쇄조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킨 것에 대해 “어제 고위 당·정·청 협의 결과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쳤다. 감염 차단을 의미하는 말이지만 용어 선택에 부주의했다”고 사과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상의 위협과 두려움이 있는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전날 오전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브리핑 이후 ‘봉쇄’ 표현을 놓고 파장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까지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하는 등 수습에 나섰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와 민주당은 비상한 각오로 대구·경북을 비롯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반드시 지키겠다”면서 “전력을 다해서 대구·경북 방역 속도전을 치르겠다. 대구·경북에 초집중 방역망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 방역 필수품인 마스크의 유통과 확보를 위해 오늘부터 긴급수급조정조치가 시행된다”면서 “만약 이번 조치로도 제때 적정한 가격에 구입을 못한다면 더 강도 높은 특단의 조치를 검토해서라도 마스크 문제만큼은 반드시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가 이날부터 정상화된 것과 관련, “장기전 양상을 보이는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추경 논의 등 어려운 민생 경제도 적극적으로 챙기겠다”면서 “국민 안전 앞에는 정치도 선거도 그 뒤다. 모든 정쟁을 뒤로하고 국회가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다”고 야당에 협조를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