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 日메이지 산업혁명 세계문화유산 등재 후속조치 불이행 규탄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6.6℃

베이징 15℃

자카르타 30.4℃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 日메이지 산업혁명 세계문화유산 등재 후속조치 불이행 규탄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명서 발표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가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유네스코로부터 권고받은 사항을 불이행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제공 = 경기도의회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는 26일 도의회브리핑룸에서, 3·1운동 101주년을 맞아,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시 유네스코로부터 권고받은 사항을 불이행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날 특별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한반도에 대한 식민지배와 한국인 강제동원이라는 반인도적인 불법행위를 자행하고도 반성과 사죄 없이 현재까지도 역사 왜곡을 일삼고 있는 일본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일제강점기 군함도 등 강제노역 피해자에 대한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정당한 배상을 요구하고, 유네스코에 해당 유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삭제를 촉구했다.

김경호 위원장은 “유네스코의 권고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것은 과거를 망각한 심각한 역사적 도발행위”라며 “강제동원이라는 반인도적인 불법행위의 현장인 메이지 산업시설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삭제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