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경북 봉쇄조치’ 이어 박능후 발언 또다른 ‘논란 증폭’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8℃

도쿄 12℃

베이징 15℃

자카르타 27.4℃

‘대구·경북 봉쇄조치’ 이어 박능후 발언 또다른 ‘논란 증폭’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코로나19 확산 사태 원인 지목
여당조차 총선 악재 우려 목소리
마스크 착용하고 질의 답하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구·경북(TK) 최대 봉쇄조치’ 발언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26일 발언이 또다른 논란의 도화선이 됐다. 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으로 지목해 거센 논란을 촉발시켰다. 여당 내부에서조차 총선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면서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거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이만희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발병국 중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인 입국 제한에 미온적이었던 정부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일 뿐 아니라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가 중국인이었다는 사실도 무시한 국민 기만”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거듭 국민의 상처를 후벼 파고 있어 안 그래도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더욱 분노와 좌절로 몰아넣고 있다”면서 “무책임한 언동으로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윤경 청년부대변인은 “실로 우리 국민 가슴에 못을 박는 망언”이라면서 “이제 코로나 19 사태에 대해 신천지 탓, 대구 탓을 넘어 우리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제 중국인이 내 편, 한국인이 네 편이라 한다”라면서 “코로나 19 사태에 무한 책임이 있는 문 대통령은 방역 실패에 대해 사죄하고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은 박 장관을 당장 경질하라”라고 촉구했다.

정의당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민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코로나 19의 발원지가 중국임을 배제하고 감염 피해자인 자국민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경솔한 발언”이라면서 “보건 방역 책임자로서 앞으로 좀 더 신중하게 발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