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년 수출中企 9만5229개사…전년比 1067개사 ↑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4℃

베이징 15.8℃

자카르타 31.6℃

2019년 수출中企 9만5229개사…전년比 1067개사 ↑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추세로 2019년 역대 최고치 기록
중기부, '2019년 중소기업 수출 동향' 발표
2019년 수출중소기업은 9만5229개사로 전년대비 1067개사(1.1%) 증가했다.

이는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하고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중소기업 수출동향’을 발표했다.

2019년 중소기업 수출은 1009억 달러로 미·중 무역분쟁, 주요 수출품의 가격하락 등으로 2018년 1052억 달러에 비해 소폭 하락(4.1%)했다.

다만 1~3분기에는 전년 동기대비 감소하다가 4분기에 증가세로 전환돼 반전이 이뤄졌다.

중국(6.2%), 미국(1.9%) 등 주요 국가 수출이 감소했으나 폴란드(+79.1%), 헝가리(+133.7%) 등의 수출이 증가해 대(對)EU 수출은 5.2% 증가한 94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對)러시아 수출 또한 화장품(+32.2%), 자동차(+10.5%) 수출이 증가해3.4% 증가한 23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플라스틱 제품은 국내 대기업의 폴란드, 헝가리 등 유럽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가동 등의 영향으로 2.4% 증가한 51억9000만 달러를 수출해 중소기업 수출제품 중 1위를 기록했다.

자동차 제품 또한 국내 완성차 업체의 미국, 유럽 판매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미국(+20.2%), 멕시코(+20.5%), 독일(+58.6%)에서 수출이 증가하는 등 6.3% 증가한 43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미·중 무역분쟁과 홍콩시위 등으로 인한 중화권 경기 위축,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우리나라 총수출이 13개월 연속 감소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12월 중소기업 수출은 증가세로 반등했다”며 “이는 9년 연속 수출 중소기업수의 증가 현상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수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대체 수입선 발굴, 원부자재 공동수입지원은 물론 한류 마케팅 고도화와 브랜드케이(K) 확산 등으로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