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KK’ 김광현, MLB 시범경기 첫 선발…2이닝 퍼펙트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9℃

베이징 6℃

자카르타 27.8℃

‘KKK’ 김광현, MLB 시범경기 첫 선발…2이닝 퍼펙트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광현 '좋았어!'<YONHAP NO-2465>
김광현 /연합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에서 2이닝 동안 무피안타 3탈삼진의 완벽 투구를 선보였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6명의 타자를 완벽하게 잡아냈다. 투구 수는 29개였고, 이 중 18개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다. 삼진 3개를 잡는 동안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고 외야로 날아간 타구가 한 개도 없었다.

김광현은 1회 초 우타자 조너선 비야를 3루 땅볼로 처리했고, 2번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 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후속 코리 디커슨도 1루 땅볼로 잡아내며 1회를 삼자범퇴로 막았다.

2회에도 김광현은 상대 4번 타자 헤수스 아길라를 공 5개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아길라는 2018년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35홈런을 쏘아올린 거포다. 맷 조이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은 김광현은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고 예정된 2이닝을 마쳤다.

메이저리그 칼럼니스트 제프 존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날 김광현의 최고 구속은 시속 94마일(151㎞)이었다. 구속에 변화가 컸고, 치기 힘든 매우 지저분한 공을 던졌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 5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하며 시범경기에 처음 선보인 김광현은 1이닝 동안 볼넷 1개를 내줬지만, 피안타 없이 삼진 2개를 잡으며 무실점했다. 두 번째 경기인 27일엔 직구 최고 구속도 시속 148㎞(23일)에서 151㎞로 끌어 올리며 쾌조의 몸상태를 보였다.

올해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중간 성적은 2경기 3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이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 성적표다.

김광현은 호투했지만 세인트루이스는 7-8로 역전패했다. 마운드에 오른 세인트루이스 선수 7명 중 피안타 없이 등판을 마친 투수는 김광현뿐이었다.

이 같은 김광현의 호투에 현지 매체들은 극찬을 쏟아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27일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로 나선 김광현의 공은 칠 수 없는 수준이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김광현은 첫 시범경기 등판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서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며 “그는 시속 150㎞대 초반의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활용해 6명의 타자를 상대로 2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냈다”고 전했다. 미국 헤럴드 앤드 리뷰도 “김광현은 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으며, 그의 공은 치기 힘들 정도로 좋았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