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기술창업 22만개…3년 연속 증가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4℃

베이징 16.3℃

자카르타 30.8℃

지난해 기술창업 22만개…3년 연속 증가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법인창업·기술창업의 증가세 지속
중기부, '2019년 창업기업 동향' 발표
2019년 기술창업은 22만607개로 2018년에 비해 3.9%(8370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연속 증가한 수치로 통계 발표(201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창업기업 동향’을 발표했다.

특히 기술창업은 60세 이상(12.9%)과 30세 미만(12.0%)에서 상승세를 띠고 있어 고령화 시대에 맞는 기술·경력 기반 창업과 청년층의 고부가가치 업종에 대한 신규 진입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2019년 한 해 동안 새로 만들어진 창업기업은 도·소매업(33만3246개·25.9%), 부동산업(27만9797개·21.8%), 숙박·음식점업(18만5116개·14.4%), 건설업(6만6279개·5.2%)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창업(5만9107개)보다 부동산업 창업(8만7164개)이 더 많이 감소했다. 이는 2018년 정책적 요인(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에 따라 임대주택 등록사업자에 대해 취득세·재산세·임대소득세 감면·건보료 부담 완화 등의 혜택 부여)으로 급증했던 개인 부동산업 창업이 기저효과와 혜택 축소(세제 혜택 축소·대출규제 강화·임대사업자 의무 위반 과태료 상향 등) 등으로 지난해 조정기에 접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기술창업 중에서는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개인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4.7%)과 사업 운영 관련 서비스를 지원(인력공급·여행업 등)하는 사업지원서비스업(14.5%)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내며 기술창업의 증가세를 이끌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정보통신업과 교육서비스업도 전년 대비 5.5%, 4.2%씩 증가하며 지식기반서비스업 창업 증가를 견인했다.

다만 제조업(8.7%)은 생산, 수출 감소 등 산업별 업황 부진의 영향으로 전기·전자(12.0%), 섬유·가죽(9.8%)을 위주로 감소했다.

전통적인 서비스업 업종에서도 창업의 증가가 나타났다.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온라인거래 활성화 등으로 전년 대비 7.9% 늘어 기존의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숙박·음식점업 창업기업도 같은 기간 1.3% 증가해 2017년, 2018년의 감소세에서 반등했다.

조직형태별로 보면 법인 창업기업은 10만9520개로 2018년 대비 7.0% 늘어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개인 창업기업은 부동산업의 영향으로 2018년 대비 5.3% 감소한 117만5739개를 기록했다.

법인창업은 부동산업(4526개), 도·소매업(1915개), 전문·과학·기술 서비스업(1329개) 순으로 증가했고, 개인창업은 부동산업(9만1690개)과 전기·가스·공기공급업(7239개)이 크게 감소했지만 법인창업과 개인창업 모두 기술창업은 증가했다(법인 2.8%·개인 4.2%).

성별로는 여성 창업기업이 전년 대비 5.8% 줄어든 59만5484개, 남성 창업기업은 전년 대비 3.2% 감소한 68만9001개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30세 미만(5.6%)과 60세 이상(0.8%)에서 창업이 증가했으며 이 중 기술창업은 30세 미만(12.0%), 60세 이상(12.9%)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2018년에 비해 증가했다.

30세 미만 창업은 도·소매업(10.4%), 사업시설관리서비스업(28.9%),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5.7%), 정보통신업(17.5%) 등 전자상거래와 고부가가치 서비스업이 증가했으며, 60세 이상에서도 도·소매업(18.2%), 숙박·음식점업(7.8%)과 함께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0.8%), 정보통신업(9.1%) 등의 지식기반 서비스업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9.1%), 경기(4.7%), 전북(9.0%) 등에서 감소했다. 수도권 창업기업은 70만3690개로 전체 창업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대비 0.8%p 감소한 54.8%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