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니스톱,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5000장 전달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3.8℃

베이징 10.6℃

자카르타 28.8℃

미니스톱,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5000장 전달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니스톱점포사진
편의점 미니스톱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신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KF94 마스크 5000장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마스크는 대구시를 통해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취약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니스톱은 대구·경북지역 점포 및 임직원들에 물품을 지원하고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피해를 받은 경영주를 위한 특별 지원책도 마련했다.

경영주 및 아르바이트생이 점포 근무 시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을 실시해 근무자와 고객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대구·경북지역 미니스톱 전 매장에 KF94 마스크와 손소독티슈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근무 임직원들에게도 점포 지도 시 안전 확보를 위해 손소독티슈를 나눠줄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점포 방문으로 방역이 필요한 경우에는 점포 방역 비용을 본사가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확진자 방문으로 휴점을 하는 경우에도 휴점 기간 발생하는 도시락·김밥·샌드위치 등 신선상품의 폐기금액도 본사가 전액 지원한다.

심관섭 미니스톱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대구·경북지역 시민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마스크 등 물품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정부의 예방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안전한 점포 운영을 위한 대응책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