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문 “中企 단체·협동조합 대상 ‘임대료 인하 캠페인’ 전개…中企 70.3%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0.9℃

베이징 12.5℃

자카르타 31.4℃

김기문 “中企 단체·협동조합 대상 ‘임대료 인하 캠페인’ 전개…中企 70.3%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업들이 바라는 정부 지원책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 확대” 절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결과' 발표
1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타격(피해) 여부./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의 70.3%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차 조사때의 경영상 타격(34.4%)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7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수출입기업 72.3%(수출기업 66.7%·수입기업 78.2%)의 기업이 경영상 피해를 입었으며 국내 서비스업체 또한 67.6%의 기업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 확대(62.0%)’를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고,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피해 사례를 유형별로 보면 수출입기업의 51.6%는 중국 공장 가동중단으로 납품차질을 겪었으며,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영업활동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에 달했다.

국내 서비스업체들은 66.5%의 기업들이 ‘내방객 감소, 경기위축으로 매출축소’를 겪었으며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을 겪은 업체도 7.6%에 달했다.

기업들은 이러한 피해에 대해 대부분 ‘대응방안이 없다’고 응답해 관련 지원책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건물주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와 관련해 관련 기업의 50.0%는 이러한 움직임이 경영상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관련 기업들이 경험했던 주요 피해사례로 △원부자재 수입애로·국산 대체비용 증가 △중국근로자 격리에 따른 현지공장 가동중단 등을 꼽았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국근로자의 조업불참으로 인한 공장가동 중단과 원자재·부품 수급조달의 어려움, 대구 등 코로나19 급속확산에 따른 국민적 불안감으로 국내 소상공인의 매출하락 등 수출입·내수 기업의 타격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정부가 추가경정예산 등을 편성해 국민안전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 신속히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계는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단체와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대구·경북, 부산 등 영남지역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마스크, 손세정제, 제균티슈 등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