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솔제지, 백판지 설비에 323억 투자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0℃

베이징 15.8℃

자카르타 30.8℃

한솔제지, 백판지 설비에 323억 투자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공장 생산설비 증속투자로 시장 확대 나서
한솔제지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대전공장 백판지 생산설비에 대한 증속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한솔제지는 대전공장에 약 323억원을 투자해 설비의 생산속도를 늘리는 한편 늘어난 속도에 맞춰 원료공급부터 제품포장까지의 생산공정 전반에 걸쳐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등 가능한 잠재치를 최대한 끌어올리게 된다 .

이를 통해 한솔제지는 내수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더욱 공고히 하고 나아가 핵심 수출지역인 동남아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

백판지는 주로 제과, 제약, 화장품 등의 고급 포장재로 주로 사용되는 종이다 .

현재 한솔제지의 백판지 생산규모는 연간 71만톤으로 국내 백판지 시장 내 점유율 40%를 기록하고 있으며, 깨끗한나라(26%), 세하(14%)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

이 같은 상황에서 한솔제지의 설비투자가 완료된다면 향후 시장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한솔제지가 이 같은 투자를 결정하게 된 데에는 백판지의 주원료인 폐지의 안정적인 수급 전망 기대감과 함께 신풍제지의 사업 철수로 인해 내수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된 점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

이와 관련 한솔제지는 2021년 하반기까지 설비투자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한솔제지 관계자는 “이번 설비투자를 통해 백판지 부문의 생산능력을 강화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더불어 최근 중국 환경규제 여파로 수출길이 막힌 국내 폐지의 공급과잉도 일부 해소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