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가부, 일본군 위안부 관련 명부 연구서 발간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4℃

베이징 15.8℃

자카르타 31.6℃

여가부, 일본군 위안부 관련 명부 연구서 발간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27101337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과 위안소 운영 실태를 보여주는 위안부 관련 명부(名簿, 명단)의 최신 연구 성과를 한 데 모은 연구서 ‘덧칠된 기록에서 찾은 이름들’을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명부’는 기존에 발굴된 자료들과 대조하면서 일본군부 등에 의해 여성들이 일본군 위안부에 구조적으로 동원된 방식을 밝힐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특히, 연구서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 사실을 밝힌 다양한 명부 분석 연구를 집대성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는 2018년8월 여성가족부 산하기관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설치되면서 체계적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조사·연구를 해오고 있으며, 이번 연구서 발간도 그러한 노력의 하나로 추진했다.

연구서는 전쟁 당시 일본군에 고용된 것으로 기록된 여성 ‘고용원’과 ‘간호부’ 명단, 조선인들이 전쟁 후 고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현지에서 작성한 명단 등 중국, 인도네시아, 타이완 등에서 발견된 다양한 명부를 구체적으로 분석하고 사료의 의미를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특히 일본군이 작성한 ‘유수명부’, 타이완척식주식회사가 위안소 운영 과정에서 작성한 위안부 관련 명부,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조선인들이 작성한 ‘팔렘방조선인회명부’, 중국 진화 지역에서 조선인동향회가 작성한 ‘진화계림회명부’ 등의 자료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실상을 추적했다.

강정숙 성균관대 동아시아연구소 책임연구원, 윤명숙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 팀장, 한혜인 동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 전임연구원 등 국내에서 일본군 위안부 연구를 해 온 학자들뿐만 아니라 쑤즈량, 천리페이 등 중국에서 널리 이름이 알려져 있는 학자들도 이 책을 쓰는데 참여했다.

그동안 일본군에 의해 작성된 공문서 등으로 일본군 위안부 실태를 확인할 수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이름과 나이, 출신지 등을 알 수 있는 자료는 드물었다. 연구서는 다양한 명부 속에서 잊혀진 위안부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일본군이 위안부를 동원하는 과정에서 작성한 명부는 대부분 없애버렸는데 그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빠졌거나, 간호부 등으로 위안부의 존재를 감춘 명부, 그리고 연합군이나 조선인이 전쟁 후 귀환을 위해 스스로 작성한 명부 등이 남아있다.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명부 자료들이 계속해서 발굴되고 있어, 구체적인 동원 실태를 연구하는데 연구서가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황윤정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연구서는 아시아 각 지방에서 확인된 명부에 대한 최신 연구 내용을 모으고 정리한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 동원과 실태 연구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 사업을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연구와 기록 관리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존엄을 보장하고 명예를 회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