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재철 “박능후, 코로나 사태 국민 탓…즉각 사퇴해야”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0.9℃

베이징 12.5℃

자카르타 31.4℃

심재철 “박능후, 코로나 사태 국민 탓…즉각 사퇴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국민을 제물로 바쳐"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YONHAP NO-4143>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가장 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했다”면서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민주당에서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는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장관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박 장관은 거짓말도 했다. 대한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감염학회는 이미 후베이성 제한만으로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가 증가하는 점을 언급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을 위해 대한민국을 코로나 제물로 바치고 있다”며 “이 정부는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국민을 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입국한 한국인을 강제 격리하고 있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아무 언급하지 않았다”며 “이는 중앙정부의 일이 아니니 오불관언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 수석의 방한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을 코로나 제물로 바치고 있다”며 “국민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괴롭히는 문 정권을 국민들은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경기방송의 한 기자가 작년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당시 자신의 질문 탓에 회사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조건부 재허가’ 결정을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문재인 정권의 언론 탄압이다. 당연한 질문했다고 경력 23년 기자가 숙청되고 있다. 방통위가 문 정권의 호위무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