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H, 신기술 보유 기업 발굴…자재·공법선정위 계획 공지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0.9℃

베이징 12.5℃

자카르타 31.4℃

LH, 신기술 보유 기업 발굴…자재·공법선정위 계획 공지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H기술혁신파트너몰 통해 공지
올해 90여개 토목· 561건 자재공법 선정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우수 기업이 보유한 신기술 등을 적극 발굴하고 기업들의 참여 기회를 넓히기 위해 자재·공법선정위원회 개최 계획을 사전 공지했다고 27일 밝혔다.

LH는 토목 및 조경분야에 적용될 자재·공법 선정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자재·공법선정위원회 개최 계획과 결과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1개 토목·조경공사에서 203건, 867억원 상당의 자재와 공법을 선정했다.

올해 자재·공법선정위원회는 전년 대비 대폭 확대된 90여개 토목·조경공사에 적용될 561건의 자재와 공법을 선정할 계획이다.

LH는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혁신기업들이 사전에 정보를 확인해 참여할 수 있도록 ‘LH기술혁신파트너몰’을 통해 이날부터 올해 개최계획을 공지한다.

LH기술혁신 파트너몰은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쉽고 빠르게 도입하기 위해 지난해 5월 개설된 온라인 플랫폼이다.

한편, LH는 올해 상반기 내 자재·공법선정위원회 심의대상 중 신기술 1개 이상을 의무적으로 포함해 우수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자재·공법선정위원회 개최계획 사전 공지를 통해 절차의 공정과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며 “우수 업체의 참여폭을 넓혀 관련 업계와의 상생·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