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스추적]트럼프도 요구한 진단키트···‘K방역’ 글로벌 스탠더드 우뚝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4.2℃

베이징 4.7℃

자카르타 28.2℃

[뉴스추적]트럼프도 요구한 진단키트···‘K방역’ 글로벌 스탠더드 우뚝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5.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세계 86개국서 러브콜···국내 수급 봐 가며 지원
문재인 대통령 업계 간담회서 수출 적극지원 약속
문 대통령, 코로나19 시약업체 방문<YONHAP NO-3518>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주)씨젠을 방문해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제공=청와대
아투가달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한국의 방역정책인 K방역이 글로벌 스탠더드로 평가받으면서 새로운 한류(韓流)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세계 각국 정상이 앞다퉈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한국의 방역노하우와 진단기술 등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70년 전 한국전쟁 당시 한국의 최대 원조국이었던 세계 최강국 미국까지 한국에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여기에 더해 26일 밤 9시에는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세계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대한 공조방안을 논의한다.

한국이 ‘글로벌 어젠더 세터’가 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코로나19라는 국경을 초월한 비군사적 위협이 많은 국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한국의 국격을 한단계 높여 주고 있다.

문 대통령, 미 대통령과 통화<YONHAP NO-6799>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밤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밤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을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다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한국산만 대용량 검사 가능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지원을 요청한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이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씨젠 기업 현장을 찾아 업계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어제 트럼프 대통령이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며 “정부가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단키트”라며 “환자 관리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수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그 선에서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항은 이번 주 발족하는 코로나19 방역물품해외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에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도입을 희망하는 나라는 미국을 포함해 86개국이다. 47개 나라가 외교공관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요청하거나 관련 문의를 해왔다. 39개 나라는 인도적 차원에서 무상 지원을 요청해온 상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들 나라를 다 지원하기는 힘들어서 우선순위를 정해야 할텐데 관계 부처 간 긴밀히 협의하고 국내 수급 상황도 봐가면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0325씨젠6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 (주)씨젠을 방문해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각광받는 이유에 대해 천종윤 ㈜씨젠 대표는 “한 번에 수 천명에서 수 만명까지 진단해야 하는 데 대용량 검사할 수 있는 건 우리들것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이탈리아·영국·프랑스·이스라엘 등이 ㈜씨젠의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있고 카자흐스탄은 ㈜씨젠을 국가검사기관으로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아직 국내 상황이 악화될 우려도 있는 만큼 국내 필요물량을 충분히 확보해 놓은 후 외국에 대한 수출 또는 지원을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