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통제가능한 수준 코로나19 감염위험이 초·중·고 개학 조건”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19.3℃

자카르타 27.6℃

정세균 총리 “통제가능한 수준 코로나19 감염위험이 초·중·고 개학 조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8.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 시도교육감 간담회...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 공감대, 학교 방역체계·자원 등도 충족돼야
시도 교육감 간담회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YONHAP NO-2862>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들과 영상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해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음달 6일 초·중·고등학교가 개학하기 위해서는 △통제 가능한 수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위험 △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의 공감대 △학교 방역체계와 자원 등이 충족돼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감들과 간담회를 열고 개학 준비 상황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희연 서울·김석준 부산·강은희 대구·도성훈 인천·장휘국 광주·설동호 대전·노옥희 울산·최교진 세종·이재정 경기·민병희 강원·김병우 충북·김지철 충남·장석웅 전남·임종식 경북·박종훈 경남·이석문 제주 교육감과 정병익 전북 부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또 유은혜 교육부장관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등이 함께했다.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세 차례 연기된 상황 속에서 다음달 6일 개학 시행이 가능한 조건과 방안, 개학 전후 학교 방역관리 강화 차원에서 점검해야할 사항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정 총리는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하에 개학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통제 가능한 수준의 코로나19 감염위험, 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의 공감대, 학교의 방역체계와 자원 등이 충족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개학 예정일 이전까지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연히 저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개학의 시기와 형태는 방역 차원의 안전성과 학생의 학습권 보호 원칙 등을 균형있게 고려해야 한다”며 “시·도 교육감 중심으로 개학에 대한 지역사회 내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학교 방역관리 강화, 원격교육 준비도 제고, 유사시 상황별 대응전략 마련 등 개학 전후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도교육감들은 각 시도별 코로나19 확산 추이, 방역물품 완비 및 방역관리, 원격교육 준비 상황, 학부모·교육계 의견 등을 바탕으로 개학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