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동형 음압시설 성능표준 만든다…반도체 클린룸 업체 참여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19.2℃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

이동형 음압시설 성능표준 만든다…반도체 클린룸 업체 참여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기청정협회·기계연구원·신성이엔지·하나지엔씨·에어랩 등 협력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에 수요 늘어날 듯
반도체 클린룸 개발업체들 참여
서울의료원 병실에 설치되는 이동형 음압기<YONHAP NO-147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이동형 음압기가 설치되고 있다./사진=연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공간에 주로 설치되는 ‘이동형 음압기’ 성능표준을 만든다. 이동형 음압기는 병원과 선별진료소 등에 보급돼왔지만 표준성능 평가 방법과 인증기준이 미비한 실정이다. 성능 인증 기준이 마련되면 한국산 이동형 음압기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29일 한국공기청정협회에 따르면, 협회와 신성이엔지·하나지엔씨·에어랩·한국기계연구원은 최근 이동형 음압기 성능 표준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동형 음압기 성능을 평가하는 기준으로는 음압기가 내부 압력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는 넓이, 음압기 내부 헤파필터의 성능, 음압기의 소음 정도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한국기계연구원 연구팀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이동형 음압기 성능평가를 오는 7월31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이동형 음압기 성능 표준 개발엔 반도체 클린룸 전문 업체와 마스크 제조사가 참여했다. 신성이엔지는 반도체·화학·2차전지·바이오 생산 라인에 청정시스템을 구축해온 업체다. 먼지 한톨도 허용할 수 없는 클린룸 시스템 사업에서 40년간 노하우를 쌓았다. 하나지엔씨는 클린룸 장비와 공기조화장치를 제조하는 중소기업이다. 에어랩은 코 마스크 ‘노즈랩’으로 이름을 알린 곳이다. 고성능 천연 필터 활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PYH2020032505200006300_P4_20200325095710282
이동형 음압기 등 관련 장치들/사진=한국공기청정협회
음압기는 실내 공기의 압력을 외부보다 낮게 만들어 내부의 오염된 공기와 세균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는 장치다.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음압병실에 주로 설치된다. 국내에선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확산 당시 주목받았다.

전염성이 높은 질환 치료시 주로 활용되지만 국내법상 음압 성능의 기준은 아직 없다. 한국공기청정협회는 “마스크처럼 제품의 성능을 인증해주는 절차와 기준이 있어야 소비자가 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지만, 이동형 음압기의 경우 우수한 제품을 소비자가 선택하기 어려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음압기 외부로 공기가 누설될 경우 바이러스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음압기에 탑재되는 고성능 헤파 필터를 거치지 않은 바이러스가 외부로 흘러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공기청정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바이러스 대응 시설에 대한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산업 생태계 확보를 위해서는 평가 기준과 인증 체계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한방우 기계연 환경기계연구실장 역시 “의료시설 분야에 건전한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평가 기준과 인증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