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동남아 입국자도 자가격리 의무 적용키로…“필리핀·태국 우선 검토”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정부, 동남아 입국자도 자가격리 의무 적용키로…“필리핀·태국 우선 검토”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늘부터 해외입국자 전용 공항버스·KTX 운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철도(코레일)가 미국·유럽 입국자 전용 KTX 칸과 공항버스 운행을 시작한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프랑크푸르트발 입국자들이 해외입국자 전용 버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유럽·미국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 중인 동남아시아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방역관리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우선 적용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가장 많이 보고되고 있는 필리핀과 태국이 검토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동남아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이 자가격리 의무 적용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는 국가는 필리핀과 태국이 될 전망이다. 정 본부장은 “해외유입 환자 중 미국·유럽발 입국자를 제외하면 동남아 국가에서 환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며 “그중 가장 많은 환자가 보고되는 지역은 필리핀과 태국”이라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9583명 중 412명(4.3%)은 해외에서 들어왔고, 지난주 태국과 필리핀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방대본은 필리핀·태국 외 다른 동남아 국가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의무화 적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미국 외 다른 미주지역에서도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고, 필리핀과 태국 외 다른 동남아 국가도 마찬가지 상황이라 위험도를 분석하고 있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해서 (자가격리) 확대 지역과 확대 시기를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