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작년 19억5900만원 보수 수령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9.1℃

베이징 14.1℃

자카르타 27℃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작년 19억5900만원 보수 수령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첨부사진 1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19억5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30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해 급여 7억9000만원, 상여 10억4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2700만원 등 총 19억59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9년 Plant 1,2의 안정적 운영 및 Plant 3의 조기전력화를 달성하고, CDO/CRO 등 신규 사업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및 손익 다각화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