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장기화에 식품·키즈株 급등…최선호주는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코로나19 장기화에 식품·키즈株 급등…최선호주는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밥수요 늘며 음식료산업 강세
CJ·농심 등 최선호주로 떠올라
온라인개학 덕 아동콘텐츠 쑥쑥
삼성출판사 주가 하루새 3.4%↑
KakaoTalk_20200401_160815035
코로나19 장기화와 온라인 개학 등으로 식품·키즈 콘텐츠 종목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야외 활동 대신 집 안에서 안전하게 소비할 수 있는 종목이기 때문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변동성이 큰 때일수록 탄탄한 실적 흐름을 보이거나 중장기적 방향성이 유효한 업체에 대한 매수를 추천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CJ씨푸드 주가는 전일 대비 가격제한폭(29.97%)까지 오른 3990원으로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는 3.94% 내린 1685.46로 마감해 1700선이 무너졌다.

CJ씨푸드뿐만 아니라 사조오양(20.84%), 사조씨푸드(20.74%), 서울식품(20.69%) 등 20% 이상 줄줄이 올랐다. 대한제분(11.11%), 동원F&B(4.2%), 대상(2.95%), 삼양식품(0.86%), 농심(0.52%) 등도 상승세를 유지했다.

정부가 최근 온라인 개학과 유치원 무기한 휴업 방침을 밝히면서 ‘집밥’ 수요가 더 늘어날 전망에 투자자들이 매수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다. CJ제일제당 등 주요 식품주는 최근 일주일간 10% 이상 상승했다.

키즈 콘텐츠 관련주도 강세를 보였다. 키즈주로 분류되는 삼성출판사는 전일 대비 3.41% 오른 2만1250원에 거래됐다. 삼성출판사는 아기상어로 알려진 ‘핑크퐁’ 제작사이자 비상장사 스마트스터디의 2대 주주(지분율 22.3%)다. 키즈 브랜드인 토박스코리아도 상한가로 치솟았고, 키즈콘텐츠 신흥 강자인 캐리소프트(0.61%) 등도 주가가 올랐다.

다만 온라인 교육 수혜주로 급등세를 보이던 비상교육(-16.21%), 대교(-17.77%) 등은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하락 전환했다. 앞서 비상교육과 대교의 주가는 지난달 24일부터 31일까지 6거래일 만에 각각 82.9%, 82.1% 급등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 진출과 가정간편식이 음식료 산업의 추세적 성장 요소”라며 “CJ제일제당과 농심에 대한 최선호주 관점을 유지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변동성이 클 때일수록 펀더멘털과 중장기적 성장 방향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