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구청 “유흥업소 직원·44번 확진자 동선 공개”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9℃

베이징 27.7℃

자카르타 30.4℃

강남구청 “유흥업소 직원·44번 확진자 동선 공개”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남구청
서울 강남구청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구 대형 유흥업소 직원의 이동경로를 공개했다.

8일 강남구청은 "36세 여성 A씨(강남구 44번 확진자)가 일한 곳으로 알려진 유흥업소에 대해 서울시와 강남구보건소의 현장 합동조사를 통해 접촉한 손님 및 종사자 등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를 통보했으며 해당 업소에 대해 방역을 완료하고 폐쇄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구는 서울시의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따라 강남·수서경찰서와 합동단속반을 구성해 수시로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강남구청이 발표한 44번 확진자의 동선이다.

▲44번째 확진자(유흥업소 종사자) - 36세 여성

* 3월 27일 20:00~28일 04:14
- 유흥업소 근무 (해당 확진자가 지난달 27일 오후부터 28일 새벽까지 유흥업소에서 근무한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강남구는 서울시와 현장 협동조사를 통해 종사자-손님 등 116명을 특정하고 전원 가가격리를 통보했다)

* 3월 28일~31일
- 자택에서만 생활 (자택 방역 예정 / 접촉자 1명 자가격리)

* 4월 1일
- 16:00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검사 
- 17:00 자택 (자택 방역 완료) 

* 4월 2일
- 08:00 양성 확인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