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준법위,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기한 연장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20.4℃

베이징 25℃

자카르타 28.2℃

삼성 준법위,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기한 연장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2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측 연장 요청... 5월 11일까지로 연장 결정"
이재용 김지형
삼성이 오는 10일까지로 답변 기한이 설정된 경영권 승계 등과 관련한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권고에 대해 준법감시위원회에 회신 기한을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7개 관계사에 보낸 권고문의 회신 기한을 5월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달 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 의혹에 대한 반성과 사과, 무노조 경영 포기 등에 대해 직접 표명할 것을 권고하며 30일 내에 답변해 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삼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국내외에서 긴박한 상황이 계속돼 권고안 논의 일정에 불가피한 차질이 생겼고, 권고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와 의견 조율에 시일이 소요돼 당초 이행기한보다 최소 1개월 더 기한을 연장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형 위원장은 “위원회가 원래 정해준 기한을 삼성 측에서 지키지 못한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삼성 측은 비록 어려운 여건이기는 하지만 최대한 노력해서 하루라도 빨리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도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위원회는 오는 21일 후속 논의를 위한 임시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