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 철야농성…한국당, 의원 비상대기령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 철야농성…한국당, 의원 비상대기령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경원, 23일 귀국…청와대 분수대 앞 비상 의총 개최
[포토]황교안 대표, 단식투쟁 사흘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사흘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정재훈 기자
단식 사흘째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밤 청와대 앞에서 철야농성을 벌인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이 23일 0시를 기해 효력을 상실할 경우를 대비해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메시지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23일 0시로 다가왔다”면서 “당 대표는 오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철야할 계획이며, 상황에 따라 긴급 간담회가 소집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지소미아 연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철회 등 3대 조건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밤 10시 이후 긴급소집에 대비해 비상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방미 중인 나 원내대표는 24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황 대표의 단식 등 국내 정치 상황을 고려해 귀국 일정을 하루 앞당겨 23일 새벽 귀국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23일 10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대응책 마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