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한국엔 ‘금강산 시설 철거’, 미국엔 ‘김정은-트럼프 관계 굳건’...정부 “대화 문 열려 있다”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30.8℃

북한, 한국엔 ‘금강산 시설 철거’, 미국엔 ‘김정은-트럼프 관계 굳건’...정부 “대화 문 열려 있다”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4.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미국 연말 지혜롭게 넘기길"
강경화 "정상 간 신뢰 표명 긍정적"
김정은, 금강산관광 현지지도…리설주 동행 확인
지난 23일 북한 관영 매체를 통해 보도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찰 모습. / 연합뉴스
북한은 24일 북·미 정상 간 친분을 강조하며 미국의 행동을 연말까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구역의 남측 시설에 대해 철거를 지시했다고 보도한 지 하루만에 미국에는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내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의지가 있으면 길은 열리기 마련”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연말을 지혜롭게 넘기는가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특히 김 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미 정상 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한 보도를 주의 깊게 봤다”면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 관계가 굳건하고 서로에 대한 신뢰심이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고문은 김 위원장을 만나 북·미 관계를 포함한 현안을 보고했을 때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가 각별하다”고 말한 것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 고문은 “이런 친분 관계에 기초해 북·미 사이에 놓인 모든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두 나라 관계를 보다 좋은 방향으로 전진시킬 수 있는 동력이 마련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희망했다.

다만 김 고문은 “문제는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 작성자들이 냉전식 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잡혀 우리를 적대시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 중단의 책임을 미국에 넘기고 우회적으로 변화된 조건 제시를 요구했다.

정부는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상반되게 대하는 행태와 관련해 “남북 대화의 문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4일 ‘통미봉남((通美封南)’ 우려에 대해 “문이 닫혀 있지 않은 데 왜 닫혀 있다고 보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하며 이같은 입장을 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김 고문 담화에 대해 “정상 간의 신뢰 표명 있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러한 대화 모멘텀이 유지돼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희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