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매체 “박정희 사망은 南 정치·경제 위기 산물…美가 사주”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7.4℃

베이징 3.6℃

자카르타 30.2℃

北매체 “박정희 사망은 南 정치·경제 위기 산물…美가 사주”

기사승인 2019. 10. 26.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선전매체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한 10·26 사건에 대해 미국이 사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박 전 대통령 40주기인 이날 "박정희에 대한 사살 사건은 남조선에서 급격히 격화된 정치·경제적 위기와 사회적 혼란의 직접적인 산물"이라고 규정했다.

매체는 1979년 당시 남한 내 노동자 파업과 전국적으로 확산한 반정부 투쟁이 유신 체제를 흔들었다고 평가하며 "이러한 사태에서 미국은 박정희를 더는 쓸모없는 존재로 인정하고 남조선의 식민지 체계가 뒤집히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하여 그를 사살하도록 조작(사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의해 조작된 이 사살 사건으로 하여 18년에 걸친 박정희의 파쇼 독재는 종말을 고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박 전 대통령과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 차지철 청와대 경호실장, 김계원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만찬과 박 전 대통령 피살 상황도 간략히 기술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