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곧 보자” 제안에 북한 “흥미 없다”...대북 적대 정책 철회 요구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0.8℃

베이징 3℃

자카르타 27.2℃

트럼프 “곧 보자” 제안에 북한 “흥미 없다”...대북 적대 정책 철회 요구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8. 2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계관 담화 "미국 대통령에 자랑거리 주지 않을 것"
북한, 미국에 체재보장·대북제재 완화 계속 요구할 듯
북으로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지난 6월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북측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곧 보자”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했다. 한·미 국방장관이 17일 태국 방콕에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발표한 뒤 10시간만에 나온 대북 유화 메시지다.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도 나왔지만 북한은 손쉽게 응하지 않을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을 향해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이에 김계관 외무성 고문은 1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새 북·미 정상회담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했다”면서도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고문은 “지난해 6월부터 북·미 사이에 세 차례 정상 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별로 나아진 것은 없다”면서 “지금도 미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 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 고문은 “우리에게 무익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면서 “진정으로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단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과 한·미 연합훈련 연기에도 대화에 즉각 응하지 않으면서 연내 북·미 정상회담 성사는 불투명해 보인다. 미국 내에서도 정상회담에 앞서 실무회담의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와 실제로 갈 길이 멀다는 관측이다.

반면 북한의 반응이 미국에 비핵화 상응조치를 재차 요구하는 것으로 즉각적인 회담 거부 의사는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이 이날 담화에서 대북 적대 정책이 철회되면 대화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만큼 적어도 김 위원장이 밝힌 대화 시한이 연말까지는 북한과 미국이 협상 의제와 조건을 놓고 기싸움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10월 초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한 뒤 체제 보장과 대북 제재 완화 내용을 담은 새로운 조건을 제시할 것을 미국에 요구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