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매체 “금강산 한국시설 철거, 새롭게 조성...확고한 의지”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북한 매체 “금강산 한국시설 철거, 새롭게 조성...확고한 의지”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7.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강산관광지구 이산가족면회소
금강산관광지구 이산가족면회소. / 통일부
북한 대남매체가 27일 금강산 관광지구의 한국측 시설을 철거하고 새롭게 조성하려는 것은 북한 지도부의 확고한 의지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보다 휘황할 조국의 내일을 그려본다’ 제목의 기사에서 “금강산관광지구에 볼품없이 들어앉아 명산의 경관을 손상시키던 남측 시설들을 흔적 없이 들어내고 이곳을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인민의 문화휴양지, 우리 식의 현대적인 국제관광문화지구로 전변시키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다.

매체는 현재 건설 중인 양덕온천문화휴양지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를 언급하고 “조국땅 방방곡곡에서 타번지는 대건설 창조의 열풍 속에 천태만상의 자연경관을 이루고 있는 천하절승 금강산도 우리 인민 모두가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현대적인 문화휴양지로 개발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24일과 25일에도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같은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