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239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장진호 전투 영웅, 70년만에 조국 품 영면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지난달 24일 먼 길을 돌아 조국의 품으로 송환된 전사자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고(故) 오대영 이등중사 등 7위(位)의 유해가 29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육군은 이날 오전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6·..

검찰, '웅동학원 채용비리' 조국 동생은 교사범, 징역 6년 구형 유지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검찰이 웅동학원 관련 허위소송과 채용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씨(52)에게 징역 6년을 재차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1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조국·정경심 한 법정서 만난다…법원 "신문 필요성 인정"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씨의 재판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25일 자본시장과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의 20차 공판기일을 열고 조 전 장관을 증인으로..

코링크 전 대표 "정경심, 청문회 준비단에도 동생 얘기 절대 하지말라고 지시"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정경심씨가 자신의 동생이 노출되지 않게끔 조치를 취했다는 취지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의 공판기일을 열고 증..

[오늘, 이 재판!] 정경심 재판부 "조국 부부, 증거인멸 공범이면 처벌 못해"…檢에 구체적 설명 요구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재판부가 조 전 장관 부부의 증거인멸 혐의가 인정되는지 여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라고 검찰에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

조범동 "정경심, 허위컨설팅 자료 요청한 적 없어"…재판부에 또 질책받기도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정경심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씨로부터 허위컨설팅 자료를 요청받은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2일 금융투자업에 관한..

정경심 '사모펀드 의혹' 심리 본격 시작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의 재판에서 자녀 입시비리 의혹 증인신문 절차가 상당 부분 진행된 가운데 ‘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심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임정엽 부장판사)는 4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법원 "'웅동학원 의혹' 조권, 증거인멸교사 아닌 공동정범 소지"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법원이 웅동학원 관련 허위소송과 채용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씨(52)의 증거인멸 혐의와 관련해 교사범(敎唆犯)이 아닌 공동정범으로 볼 여지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27일 특정경제범..
[사설] 53만명 속인 딸 성폭행 청원… 제도 보완해야
 한 여성이 자신의 25개월 딸이 초등학교 5학년 남학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가해자 엄벌을 요구하는 청원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자 53만여 명이 동의했는데 거짓으로 밝혀졌다. 경찰 수사 결과 가해아동이 존재하지 않고, 피해아동의 진료 내역도 사실과 달랐다. 국민청원의 좋은 취..

'채용비리·허위소송 혐의' 조국 동생 석방…재판부 직권보석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채용 비리 및 허위소송 의혹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53)가 재판부의 보석 결정으로 석방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는 13일 조씨에 대해 이날 직권 보석 결정을 내렸다. 이에 조씨는 이날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석방됐..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