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기 주택화재 사망자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
    소방청은 2021년 1분기 주택화재 2771건이 발생해 63명이 사망하고, 27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178억11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14일 밝혔다.전년 같은 기간 대비 주택화재 발생 건수는 2692건에서 2771건으로 2.9% 증가했으며 재산피해는 36% 증가(130억8900만원에서 178억1100만원으로 26% 늘었다. 반면 사망자는 76명에서 63명으로 17% 감소했다.주택화재 사망자 수는 1분기 화재 사망자(91명) 중 6..

  • 은평구, 청사 외벽 벽화 디자인 공모
    서울 은평구는 ‘구청사 외벽 이미지 벽화 디자인 공모전’을 4월 12일부터 4월 30일까지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기존 설치된 벽화의 노후 심화로 인해 교체가 필요한 상황에서 주민 참여 디자인 공모방식으로 외벽 이미지 벽화 교체를 추진해 다양한 주민의 참여 보장과 은평구 ‘VISION’에 적합한 정체성·독창성 있는 디자인을 발굴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다.디자인 공모 주제는 은평구 ‘VISON’, ‘주요 명소’, ‘주요 추진사업’ 등을 상징하..

  • 강서구, 민방위교육도 모바일로 간편하게
    서울 강서구가 코로나시대를 맞아 스마트폰으로도 교육이 가능한 ‘스마트 민방위 교육’을 15일부터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대원의 참여 편의를 높이기 위한 조치다. 기존에는 1~4년차 대원은 집합교육을 4시간, 5년차 이상 대원은 사이버교육이나 비상소집훈련을 1시간씩 이수해야 했다.구 소속 민방위 대장과 대원은 4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스마트폰 또는 PC를 활용, ‘스마트민방위교육 홈페이지(www.cdec.kr..
  • 서초구, '서초SOS' 긴급복지로 제도권 밖 위기가구 지원
    서울 서초구는 코로나19로 장기화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짐에 따라, 기존 복지제도로는 지원받지 못했던 다양한 제도권 밖 위기가구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서초SOS 긴급복지’ 지원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서초SOS 긴급복지’ 제도는 주 소득자의 실직·사망, 중한 질병, 강제 퇴거 등의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에 일정기간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로 기준초과로 국가 및 서울시 긴급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구 및 타제도에서 지..

  • 금천구, 미래형 도서관 통해 책 읽는 문화 확산
    서울 금천구가 13일 오후 3시 독산역 2번 출구 앞 금천고가하부에서 책이든거리 작은도서관 재개관 및 스마트도서관 2호점 개관식을 가졌다.이날 행사는 유성훈 구청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구의원,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 관계자, 관계주민 등 소규모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시낭독, 개회 및 국민의례, 내빈소개, 경과보고, 인사말씀, 제막식 및 기념촬영, 시설관람 순으로 진행됐다.한편 책이든거리 작은도서관은 2017년 서울시 고가하부공간활용사업 대상지로..
  • 용산구 마을자치센터 위탁운영 총체적 부실
    서울 용산구에서 시행하는 마을자치센터 위탁사업과 관련해 용산구의 행정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용산구 주민 101명은 지난해 8월 서울시에 주민감사 청구를 접수했다. 청구내용은 △용산구가 무자격단체를 용산구 마을자치센터 운영 수탁기관으로 선정한 것과 △수탁기관의 보조금 집행 및 인사관리를 부적절하게 수행한 점이었다.서울시 시민감사 옴부즈만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최근 공개한 감사결과서를 통해 2019년 수탁단체 선정과정과 절차는..

  • 양천구,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공정무역도시' 인증
    서울 양천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는 첫 번째로 공정무역도시로써 걸음을 내딛는다. 구는 13일 오후 구청 열린참여실에서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공정무역도시’ 인증서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공정무역이란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급하고 소비자에게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윤리적 소비를 통해 제3세계의 불공정무역 빈곤문제를 해결해 나가려는 시민운동이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은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의 한국 인증기관인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가..

  • 관악구, 코로나19 대응 적극행정으로 복지안전망 강화
    서울 관악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힘든 취약계층의 긴급 돌봄 수요에 대처하고 민·관 협력을 통한 맞춤형 체계를 구축해 돌봄 사각지대 빈틈을 메우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구는 변화하는 코로나19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자 기존의 복지안전망을 재점검해 전략적이고 유연한 ‘2021년 코로나19 대응 복지안전망 강화 계획’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동 주민센터, 주민 복지공동체, 민간 협력기관 등이 주체가 돼 △저소득 위기가구 발굴 체계 강..

  • 성동구, 학교 주변 전신주 및 공중선 정비
    서울 성동구는 2023년까지 지역 내 41개 초·중·고등학교 인근 전신주 162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을 위협하는 전봇대 150기와 불량 공중선을 정비한다고 14일 밝혔다.보행불편을 야기하거나 노후·과적된 전신주와 공중에 난립된 전선·통신선 등을 정리해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를 적극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2019년 전국 최초로 통행불편 전신주 정비를 위한 성동구·한전·KT간 통행불편 전신주 이설 양해각서(MOU)를 체결, 지난해까지 60..
  • 송파구, 장애인 안내견 환영 캠페인 실시
    서울 송파구는 4월 20일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안내견 출입 환영 캠페인’을 실시해 장애 인식개선에 적극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안전하고 독립적인 보행을 돕고 청각장애인의 소리 인지를 보조해 장애인의 사회활동 참여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장애인복지법에는 안내견이 공공장소, 숙박시설, 식품접객업소 등 출입이 가능하도록 명시돼 있다. 그러나 다중이용시설에서 안내견의 출입을 제한하는 경우가 종종..

  • 경쟁력 상실 '한계대학' 전국 84곳…지방·사립대 비율 높아
    재무구조가 부실한데다 학령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정상적인 학생모집을 할 수 없어 더 이상 대학으로서 역할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경쟁력을 상실한 ‘한계대학’이 전국 84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계대학은 서울 등 수도권과 국·공립대에 비해 학생모집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받기가 상대적으로 어려운 비수도권 지방대와 사립대 비율이 높았다.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지난 13일 발표한 ‘한계대학 현황과 정책적 대응 방안’ 보고서에 따르..

  • 관악구, 구청장-주민 소통공간 '관악청' 운영 재개
    서울 관악구에서 운영하는 구청장과 주민 만남의 공간인 ‘관악청(聽)’이 13일부터 운영을 재개하고 9명의 주민과 만남을 가졌다.민선7기 공약실천 1호인 ‘관악청’은 코로나19 확산과 서울시장 보궐선거로 인해 한동안 운영을 중단했으나, 구청장을 직접 만나려는 주민들의 요청이 많고 주민과의 소통을 중시하는 구청장 의지를 반영해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제한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관악청 ‘구청장과의 데이트’는 일대일 원칙으로, 단체(집단)..
  • 행안부 "합참에 보낸 공문은 항의 아닌 일상 업무사항"
    행정안전부가 한 언론매체에서 보도한 ‘합동참모본부에 항의 공문 발송’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행안부는 13일 설명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한 매체에서 ‘행안부가 합참에 실제 훈련이 필요하다는 항의성 공문을 발송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간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이 매체는 행안부가 한미 연합훈련이 3년째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실시되는 상황에서 ‘전시 상황에 대비한 실제 훈련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항의성 공문을 합동참모본부에 보냈다고 보도했..

  • 유은혜 부총리, 학교안전 전문가 간담회 참석…"더 안전한 학교 만들 것"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학교장과 학부모, 학교안전 관련 전문가들을 만나 더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정책방향 관련 의견을 수렴했다.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학교안전 전문가 및 관계자 간담회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학교 안전사고 예방, 교통안전·교육시설 관리 등 교육부가 현재 추진해오고 있는 학교안전 정책들을 점검하고 개선방향을 논의했다.이 자리에는 한상윤 한국초등교장협의회장, 김풍환 경기..

  • 폐업한 영세사업자 재기 위해 지방세 부담 덜어준다
    행정안전부는 폐업한 영세사업자의 원활한 경제활동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개인지방소득세 체납액에 대한 분할납부를 최대 5년간 허용하고, 가산금을 면제하는 제도가 시행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미 국세인 종합소득세, 부가가치세는 체납액에 대한 분할납부를 허용하고 가산금을 면제하는 체납액 징수특례를 적용 중이며, 이번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종합소득에 대한 개인 지방소득세의 체납액 징수특례도 신설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사업자들의..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