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초미세먼지 32% 중국 영향’ 한중일 첫 공동연구

‘한국 초미세먼지 32% 중국 영향’ 한중일 첫 공동연구

기사승인 2019. 11. 20.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중·일, 첫 공동연구 보고서
국내 발생요인은 51% 차지
고농도땐 中영향 더욱 커져
한국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PM 2.5, 지름 2.5㎛ 이하)의 32%는 중국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 공동 연구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한중일 전문가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한 이 보고서는 3국 정부에서 연구 결과를 검토해 처음 발간된 것이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보고서는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자료”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의 서울·대전·부산, 중국의 베이징·톈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 일본의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3개국의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에 대해 분석했다.

이 결과 연평균 자체 기여율(영향률)은 중국 91%, 일본 55%, 한국 51%였다. 일본과 한국의 초미세먼지는 국내 요인이 절반 수준이라는 의미다.

중국의 경우 대부분 국내 요인에 따른 것이다. 특히 중국의 대기오염물질이 한국 3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2%, 일본의 경우 25%로 조사됐다.

한국 대기오염물질이 중국과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각각 2%, 8%에 불과했다.

이런 가운데 연평균 대신 12~3월 등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는 중국의 영향이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2월 27일부터 3월초까지 (미세먼지)고농도 시기에 국외 기여율이 80%로 나타났는데, 이중 중국의 영향이 70%포인트를 차지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관련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1월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에 따른 것은 18~31%, 국외 요인ㅇ,ㄴ 69~82%를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