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해수청, 미세먼지 저감 위해 민·관 손잡아

평택해수청, 미세먼지 저감 위해 민·관 손잡아

기사승인 2019. 11. 21.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평택 이진 기자 = 경기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20일 대회의실에서 평택·당진항 부두 운영사와 선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육상전원공급설비(AMP) 구축 시범사업’의 공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부두 운영사인 포스코와 ㈜유성TNS, 선사인 광양선박㈜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육상전원공급설비는 항만 부두에 정박중인 선박이 자체적으로 발전기를 가동하는 대신, 육상에서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설비이다. 이 설비를 사용하면 정박중인 선박이 엔진을 가동하지 않아도 됨에 따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오는 2020년부터 평택·당진항을 포함한 주요 거점항에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중에 있다.

평택해수청에서는 시범사업의 본격적인 착수에 앞서 부두 운영사, 선사와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 및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원활한 설치, 활용성 제고를 위해 이번 업무협약 체결식을 추진했다.

협약에 참여하는 ㈜포스코 등은 평택·당진항 동부두 13번 선석의 운영사로서 육상전원공급설비의 구축 및 활성화를 통한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적인 동참 의지를 표명해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평택해수청에서는 부두에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설치하고, 선사는 선박에 수전시설을 설치해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즉각적으로 활용하게 된다. 또 부두 운영사는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운영 등 이용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동부두 13번은 코일운반선이 연간 300항차 이상 접안하는 선석으로 접안 선박이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사용하게 되면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약 1.7톤이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석 평택해수청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평택·당진항의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시범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육상전원공급설비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항만지역 미세먼지 감축 및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