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관방, 韓관광객 급감에도 “폭넓은 국가서 와주고 있다” 강조

日관방, 韓관광객 급감에도 “폭넓은 국가서 와주고 있다” 강조

기사승인 2019. 11. 21.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새 각료 명단 발표하는 스가 일본 관방장관<YONHAP NO-3087>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지난 9월 11일 새 내각의 각료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연합
일본 여행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가 급감하자 일본 정부는 중국 등 다른 지역 관광객이 늘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1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인 관광객 급감 상황에 대한 대책을 묻는 기자에게 “지난달 (일본에 온 외국인) 관광객 수가 대폭 감소했지만, 올해 1~10월을 보면 전년 (동기) 대비 3.1% 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중국과 미국·유럽·동남아시아에서 대폭 증가했다”며 폭넓은 국가에서 많은 사람들이 (일본에) 와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전날 발표한 방일 외국인 수 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19만73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5% 감소했다. 일본 여행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8월 48%·9월 58.1%보다 감소폭은 계속 커지고 있다. 한국 여행자 급감의 영향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여행객 수도 전년 동기 대비 5.5% 떨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