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상수도, 2019년 일반수도 사업평가 전국 1위

대전 상수도, 2019년 일반수도 사업평가 전국 1위

기사승인 2019. 11. 22.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2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수도사업자 중 전국 최초로 ‘더블 크라운’을 달성했다.

대전 상수도사업본부는 환경부가 주관한 ‘2019년 일반수도사업 운영관리실태 평가’에서 전국 1위로 선정돼 20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일반수도 사업 운영관리실태평가는 환경부가 수도사업자 간 선의경쟁을 통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목적으로 전국 159개 일반수도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평가다.

주요 평가지표는 3개 분야 29개 지표로 △시설관리 △수질관리 △대국민서비스 △경영 및 운영 등으로 이뤄졌다.

특히 대전시는 정수처리와 수질관리, 전문 인력 양성 등‘상수도 운영·관리 분야와 안전관리 대응능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대전 상수도사업본부는 시민에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수돗물 생산·공급을 위해 현장중심 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2016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우수사업자로 선정돼 상수도 행정 추진능력을 인정받았다.

또 대전 상수도사업본부는 2018년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평가에서 1위로 선정된 것에 이어 올해 환경부 일반수도 사업평가에서도 우수기관에 선정돼 수도사업자 중 전국 최초로 ‘더블 크라운’을 달성하게 됐다.

정무호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민선7기 목표인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