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 예상 못해…10년간 기생할 것”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 예상 못해…10년간 기생할 것”

기사승인 2019. 12. 0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9억의 여자' 조여정, 정웅인 /사진=KBS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조여정에게 10년간 기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3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서울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발표회가 열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한지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연(조여정)을 지독하게 파헤치는 홍인표 역의 정웅인은 "조여정이 이번에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 시상식을 보면서 사실 수상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며 "조여정이 호명되는 순간 땀이 쫙 나더라. '내가 여정이랑 연기를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긴장이 됐다. 상이라는 게 상대역에게도 긴장감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조여정 씨는 얼굴도 손도, 발도, 덩치도 너무나 작은 배우다. 그런데 이젠 너무나 큰 배우가 됐다. 제가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 제가 언제 여우주연상 받은 배우와 연기를 해보겠나"라면서 "굉장히 기분이 좋다. 앞으로 조여정 씨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10년간은 기생하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정서연(조여정)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개와 늑대의 시간'을 쓴 한지훈 작가와 '신데렐라 언니' '오 마이 금비' 등은 연출한 김영조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