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직 경찰간부, 부하직원에게 폭행 신고 당해

현직 경찰간부, 부하직원에게 폭행 신고 당해

기사승인 2019. 12. 03.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03101526
현직 경찰간부가 부하직원과 술자리에서 말다툼 중 식탁을 뒤집었다가 식탁에 얼굴을 맞은 부하 직원에게 112신고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 모 기동단 소속 A(49) 경위는 서울 송파구의 한 주점에서 B(39) 경사와 술을 마시던 중 B 경사의 평소 태도 등을 지적하며 말다툼을 벌였다.

화가 난 A 경위가 식탁을 뒤집어엎었고, 이때 식탁에 얼굴을 맞은 B 경사는 곧장 112에 “폭행당했다”고 신고를 했다.

경찰은 단순폭행 신고 사건인 데다 양측이 이후 합의하고, B 경사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다만 B 경사가 ‘A 경위를 다른 부대로 발령내 달라’는 합의 조건을 내걸면서 A 경위는 다른 경찰 부대로 전보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조사 후 징계위원회 회부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