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조원 민정수석 “청와대 압박 없는걸로 안다”

김조원 민정수석 “청와대 압박 없는걸로 안다”

기사승인 2019. 12. 03.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숨진 전 특감반원 빈소 조문에서 압박설 일축
검찰 수사관 빈소 조문한 김조원 민정수석
청와대 김조원 민정수석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밖으로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3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이 청와대 압박 때문에 목숨을 끊었다는 야당의 주장을 일축했다.

김 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조문한 뒤 ‘고인이 압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청와대가 어떤 압박을 했다는 것은 없는 것으로 저는 안다”고 답했다.

김 수석과 함께 이날 빈소를 찾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청와대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사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고인에게 연락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저는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는지 그 과정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하며 청와대 압박 의혹을 일축했다.

김 수석과 이 비서관의 답변은 고인의 근본적인 사망 원인이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있다는 청와대의 인식과 맥을 같이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고 대변인은 고인이 숨지기 전 동료 행정관에게 “(검찰이 자신을)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고래고기 때문에 울산에 간 것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한 통화내용을 공개하며, 고인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심리적인 압박을 받았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관련 검찰 수사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고 대변인은 “검찰은 이달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고 대변인은 언론을 향해서도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안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며 “고인은 김 전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업무를 수행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