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일 담당 내퍼 부차관보 “지소미아 ‘유지’ 결정에 고무돼”

한일 담당 내퍼 부차관보 “지소미아 ‘유지’ 결정에 고무돼”

기사승인 2019. 12. 05.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퍼 부차관보,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연장으로 기정사실화
"한미, 관계 추가 개선 위한 방안 논의에 고무돼"
"한미, 한반도 넘어 인도태평양 평화 안보의 핵심축"
내퍼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워싱턴 D.C.의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주한미군전우회(KDVA·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와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 전 합참의장)이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과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을 주제로 개최한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연기’ 결정에 대해 “우리는 최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유지(maintain)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고무됐다”며 환영 입장을 재차 표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연기’ 결정에 대해 “우리는 최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유지(maintain)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고무됐다”며 환영 입장을 재차 표했다.

다만 내퍼 부차관보는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을 ‘유지’라며 연장을 기정사실화했다. 국무부가 지난달 22일 한국 정부 결정에 대한 환영 입장을 내면서 ‘갱신(renew)’ 결정이라고 표현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내퍼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가 4일(현지시간) 워싱턴 D.C.의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주한미군전우회(KDVA·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와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 전 합참의장)이 헤리티지재단과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을 주제로 개최한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 D.C.의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주한미군전우회(KDVA·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와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 전 합참의장)이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과 전시작전통제권(OPCON) 전환을 주제로 개최한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이번 결정은 우리와 같이 생각이 비슷한 동맹들이 양자 간 분쟁을 뚫고 도전과제들을 다뤄가기 위해 협력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매우 긍정적인 메시지라고 믿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한 한국과 일본 양국이 그들의 관계를 추가로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계속 논의해가고 있다는 사실에 고무돼 있다”며 “미국은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하고 (한·미·일) 3국 간 또는 양국 간 관계를 강화할 방안을 계속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북한과 중국·러시아로부터의 위협을 거론하면서 “일본과 한국 양국의 동맹이자 친구로서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이 강력하고 긴밀한 (한미일) 3국 간 또는 양국 간 관계를 보장해야 할 때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관계가 악화하면 도쿄(東京)와 서울·워싱턴에 있는 그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내퍼 부차관보는 지난달 2일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지소미아 문제를 포함해 한·일 간 대립의 장기화가 한·미·일 연대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베이징(北京)·모스크바·평양이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내퍼 부차관보는 기조연설에서 ‘공동의 방위’ ‘공동의 동맹’ 기여에 대한 한국의 진전을 언급한 뒤 “이는 철통과 같은 동맹이며 한반도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내 평화와 안보의 린치핀(핵심축)”이라며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인프라 분야 등에서 협력할 사안이 많다고 설명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전작권 전환은 계속 진행되는 한미동맹 발전의 일환이라며 “우리는 전작권 이양을 달성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통해 우리의 동맹을 보다 강력하고 유능하며 21세기 도전들에 보다 잘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게 만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한국과 미국의 전·현직 군 관계자·경제인·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언론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