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AI, 방위사업청과 1100억원 규모 성능개량 계약 체결

KAI, 방위사업청과 1100억원 규모 성능개량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19. 12. 09.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캡처
한국항공우주산업 로고/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6일 방위사업청과 한국 공군이 운용 중인 T-50 계열 항공기의 성능개량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FA-50에 IFF와 Link-16 장착에 대한 761억 원과 TA-50·T-50·T-50B에 IFF를 공급하는 374억 원을 포함해 총 1100억원 규모로 계약 기간은 각각 2025년, 2023년까지다.

IFF는 적군과 아군을 구별하는 장치이며, Link-16은 전장 상황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데이터링크 시스템이다.

KAI 관계자는 “연합·합동 전력의 원활한 작전수행을 위해 일부 항전장비의 성능을 개량하게 됐다”며 “앞으로 육해공군 전력은 물론 작전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KAI는 차세대 무전기 체계 등 T-50 계열 항공기의 성능개량을 단계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