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3당, 10일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합의

여야3당, 10일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합의

기사승인 2019. 12. 09.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09134531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9일 국회 의장실에서 만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는 내년도 예산안을 오는 10일 처리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은 보류키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심재철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이 같은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예산안은 내일 처리하기로 했다”면서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