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형오, 황교안 만나 “경제 살리고 자유·안보 지키는 후보 공천”

김형오, 황교안 만나 “경제 살리고 자유·안보 지키는 후보 공천”

기사승인 2020. 01. 17.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견 나누는 황교안과 김형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첫 회동을 하며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의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에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7일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이 될 후보를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만나 “어떤 국회의원이 21대 국회에 들어가야 하는지 세 가지를 제시하겠다”며 ‘경제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 지키는 국회의원’과 함께 이 같은 원칙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20대 국회는 국민을 위한 국회라기보다는 권력을 위한 국회,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국회, 줄서기 하는 국회, 계보정치를 하는 국회, 진영논리에 집착하는 국회로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훌륭한 국회의원들이 많이 있지만, 그분들이 시대적 역할과 사명을 다했다고 감히 자부할 수 있는지 한번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만 쳐다보고, 국민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국회의원을 한국당 후보부터 나오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계파·계층·진영을 전부 능가하고 극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보수니, 진보니 케케묵은 논리를 따지고 기득권에 젖어 이런 얘기를 하나”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정부가) 하는 개혁이라는 이름의 모든 조치는 한마디로 개악에 가깝다.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짖는 모든 조치는 불공정 그 자체”라며 “공정한 가치를 몸소 실천하고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이 (후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히 청년과 여성에 대해 핵심 방점을 두고 한국당에서 큰 인물이 많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원장으로서 공관위의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질 것”이라며 “모든 비난과 비판을 감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솔직히 당이 싫어서 떠났던 사람이다. 다시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떠났다”며 “그러나 너무 위중한 생각이 들어서 4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당원이 될 생각은 여전히 없다. 앞으로도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한 몸을 던지는 게 나라로부터 받은 은혜에 그나마 보답하는 길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서 감당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