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해리스 경고…“대단히 부적절, 남북협력 우리가 결정”

청와대, 해리스 경고…“대단히 부적절, 남북협력 우리가 결정”

기사승인 2020. 01. 17.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통사, '남북협력 어깃장' 해리스 미국대사 규탄 1인시위
시민단체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회원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를 규탄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남북협력을 위한 계획은 미국과 논의하는 것이 좋다”고 전날 발언한 해리스 대사의 말을 두고 ‘오만방자한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미국과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발언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개별)관광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아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16일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는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실행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는 항시 긴밀하게 공조하며 협의하고 있다”며 “정부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해리스 대사에 대한 강한 경고 의미로 풀이된다.

또 남북협력 여부는 한국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 미국의 의사와 무관하게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해 저희가 언급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면서도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