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남은 개혁입법 처리위해 겸손하게 일”···문 대통령 “검찰·경찰 개혁은 세트”

이인영 “남은 개혁입법 처리위해 겸손하게 일”···문 대통령 “검찰·경찰 개혁은 세트”

기사승인 2020. 01. 17. 2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민생경제 현장과 남은 개혁 과제를 잘 마무리하도록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민주당 원내대표단 만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설 전에 개혁입법을 완료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행된 상태로 오게됐다”며 “남은 민생경제 현장과 경찰개혁, 국정원법 등과 같은 개혁 과제를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과 이 원내대표를 비롯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차리했다.

이원욱 수석은 이 자리에서 “공존의 정치가 많이 아쉬웠다”며 “제1야당과 더 합의하지 못하고 처리했는데 협치는 내 살의 반이라고 내주고 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아쉬움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서 경찰 권한이 많이 커졌기에 경찰에 대한 개혁법안도 후속적으로 나와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 개혁은 하나의 세트처럼 움직이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 자치경찰·자치분권 틀에서도 그런 부분이 필요하고 행정경찰이나 수사경찰의 분리, 국가수사처 설치 이런 것에 대해 법안이 나와 있는데 논의를 통해 검찰과 경찰 개혁의 균형을 맞췄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에게 “(입법에) 좀 더 고생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